티스토리 뷰

리뷰[Review]/영화

#8 천공의 성 라퓨타 (1986) 리뷰

친절한 시북(허지수) 2020. 6. 28. 02:11

 

 이번 주 넷플릭스 영화감상은, 애니메이션 천공의 성 라퓨타 이야기 입니다! (제 리뷰에는 본편 내용이 있으므로, 흥미가 있으신 분은 영화를 먼저 보시기를 권해봅니다.) 이번에도 동호회 지인 감꼭지님의 추천을 받아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감사한 마음입니다. 저는 스토리 라인 대신에, 극중에서 매력적인 통찰을 주는 대목을 짚어봅니다.

 

 1. 많은 지식, 높은 자리가 주는 달콤함은 독약일 수 있다

 

 악역으로 나오는 선글라스 남자 무스카! 그는 수첩을 들고 다니며, 남들이 볼 수 없는 것까지 보게 됩니다. 오래도록 목표를 이루고자 연구해 왔기 때문입니다. 그가 고대 문자를 해독하면서 희열을 느끼는 장면은 오싹할 정도입니다. 시점을 훨씬 멀게 하여 무스카를 바라본다면, 자기 만족에 빠진 사람이며, 자기 세계에 갇힌 사람입니다. 그에게는 단 한 명의 좋은 관계가 발견되지 않습니다. 그리고선 자기편들을 서슴없이 공격하며 라퓨타 왕국의 새로운 왕이 되고자 합니다. 똑똑한 엘리트에게 인간다움이 부족하다면, 그 결과는 참혹합니다. 인간다움을 어떻게 기를 것인가, 또는 자기 세계에 갇히는 것을 어떻게 피할 것인가. 제법 어려운 질문입니다.

 

 여기서 과감하고 솔직하게 쓴다면, 이제 마흔을 맞이하는 어른의 입장에서 영화를 보았기 때문이겠죠. 고아 소년소녀 파즈와 시타의 달달하고 아름다운 모습만 보인 게 아니었습니다. 저 무스카 라는 남자, 혹시 내 모습이 아닐까 돌아보게 되어서 적잖은 괴로움을 느꼈습니다. 책 읽는 것을 좋아하고, 나아가 아는 척 하면서 우쭐대기도 하고, 다른 사람의 마음을 배려하지 못할 때도 있기에... 슬픔을 느꼈습니다. 부끄러웠습니다. 목표 달성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면, 우선 잠시 멈춰야 합니다. 자기도 모르게 영혼이 병들어가는 경고일 수 있습니다.

 

 2. 발을 땅에 딛는 것에서 출발하기

 

 무스카도 왕족, 시타도 왕족이며, 라퓨타 라는 선택된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의 방향은 전혀 다릅니다. 무스카는 하늘 위에서 인간들을 내려다 보며, 왕을 넘어 신이 되기를 원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상징적인 이름이죠. 골리앗이라는 거대 함선 조차, 고대 로봇의 무시무시한 능력 앞에서 초토화 되고 병사들은 괴롭게 죽어갑니다. 자신을 극단적으로 높여버리자, 타인은 전혀 보이지 않게 되는 거죠. 인간이 제일 조심해야할 지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한편, 시타는 신비한 목걸이 따위 필요없다며 차라리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시타는 공중에서의 삶을 정면으로 부정합니다. 발을 땅에 딛자고 이야기 합니다. 선조들이 왜 과학기술의 결정체인 천공의 성을 버렸는지 영화에서 설명은 전혀 없지만, 상상으로는 마음껏 그려볼 수 있습니다. 그것은 라퓨타 일족들의 무거운 결단인 것입니다. 인간은 현명하지 않다는 것이죠. 더 나아가 공중에서의 삶에 허전함이 있었다는 것으로 해석해도 좋지 않을까요. 설혹 편리함을 내가 잘 통제할 수 있어도, 다음 세대에도 평화가 이어진다는 보장은 결코 없습니다. 그렇게 초고대 공중문명은 700년의 긴 세월 동안 봉인되었습니다.

 

 아! 그리고, 시타가 현실에서 괴로움을 겪을 때, 다시 주문을 외칠 수 있다는 이야기는 재밌는 지점입니다. 너는 왕족이야, 인생이 너를 괴롭힌다면, 우리도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어른들의 각오로 읽히기 때문입니다. 훌륭한 선조들은 다음 세대를 생각한다는 점이 참 좋았습니다. 매우 다정하게 들리는 교훈들입니다. 살아가면 어려운 일들이 있단다, 그럴 때 견딜 수 있어야 한단다. 그리고 우리가 도와줄테니, 적극적으로 이야기해봐 입니다. 결국 소통이 승리합니다. 손을 맞잡는 것이 이깁니다. 이 놀라운 비결을 잘 간직할 수 있기를!

 

 3. 인생의 선택지를 잃었을 때 천공의 성 라퓨타를 보았네

 

 어느 아마존 리뷰어의 짧은 한 소절에 감동해 그대로 옮겨왔네요. 우리는 무스카의 길을 걸을 지, 시타의 길을 걸을 지 선택해야 합니다. 더 많은 보물, 그러니까 더 많은 돈, 더 높은 자리로 향할 것인가. 아니면, 현실을 똑바로 직시하고, 또한 관계를 소중히 하는 선택을 할 것인가! 소년 파즈가 새들을 먹이는 장면은 그래서 함께 기억될만 합니다. 가난해도 광산지역에서 인정받으며 사랑받고 사는 모습은 인상적입니다.

 

 리뷰를 마치며 아인슈타인의 한 마디를 소개하면 좋겠습니다.

 [타인과 함께 기쁨을 누리고 슬픔을 나누는 것이 가장 멋진 삶의 방식이다.]

 이왕 사는 것, 가장 멋진 삶의 방식을 선택할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 2020. 06. 28. 리뷰어 시북 (허지수)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