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축구스타열전

레알의 캡틴, 마누엘 산치스

시북(허지수) 2009. 10. 23. 08:58


 간판선수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 팀을 대표하는 선수에게 붙여주는 호칭이지요. 흔히 공격수들이 간판선수로 불리곤 합니다. 맨유의 루니, 바르샤의 메시 등... 각 팀, 나아가 그 리그의 대표적인 선수라는 의미입니다. 하지만 강팀의 경우는 수비수들도 간판수비수가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첼시에는 존 테리가 있으며, AC밀란에는 말디니가 있었고, 인터밀란에는 베르고미가 있었고, 한국에는 간판선수로 수비수인 홍명보가 있었습니다!!!!! 서론이 길어졌는데 오늘은 레알마드리드의 전설적 간판수비수 마누엘 산치스를 살펴볼까 합니다. 이야기 출발.

 프로필

 이름 : Manuel Sanchis 
 생년월일 : 1965년 5월 23일
 신장/체중 : 177cm / 72kg
 국적 : 스페인
 포지션 : DF
 국가대표 : 48시합 1득점

 레알마드리드의 전설. 라리가 524경기 출장, 13년동안 캡틴... 마누엘 산치스의 위용.

 오직 레알에서만 18년동안 뛰었으며, 무려 13년간 캡틴을 맡아온 간판 인기스타 마누엘 산치스. 사람들은 그를 두고 위대한 캡틴이라는 찬사를 붙여주었습니다. 라리가 공식경기만도 524경기나 소화하는 등 레알에서만 710경기를 뛰었던 그는 오늘날 레알마드리드의 전설로 남아 있습니다.

 산치스는 축구의 피가 흐르는 인물이었습니다. 아버지가 우선 스페인 국가대표였으며, 1966년 챔피언스컵 우승멤버였지요. 이런 대단한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서, 어릴 때부터 축구를 시작했고, 레알의 육성기관에서 자라게 되었습니다. 청소년시절부터 축구를 잘했던 산치스는 U21 유소년 국가대표로도 활약했고, 1983년 아주 어린 나이임에도 라리가 데뷔전을 가지게 됩니다. 역시 타고난 축구선수였나 봅니다. 데뷔전부터 결승골을 넣어준 18살 축구신동!

 또한 마누엘 산치스는, 이 무렵 함께 레알에서 데뷔하게된 부트라게뇨(http://suparobo.kr/254)등과 함께 5명이 큰 주목을 받게 됩니다. 이 5인의 멤버는, 흡사 독수리 5형제를 연상하게 하는 발군의 포스를 발휘해 나갔는데, 훗날 레알 마드리드의 또 하나의 전성기를 만들어 낸 주역으로서 독수리부대 라는 별칭을 얻습니다. 산치스는 라리가우승 8회, 챔피언스리그우승 2회 등 타이틀도 화려했습니다.

 마누엘 산치스는 영향력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적절할 것 같습니다. 수비라인에 그가 버티고 있다는 것은 레알에게는 엄청난 힘이었고, 도무지 산치스를 대체할 수 있는 선수가 없었습니다. 수비의 핵심이었지요. 기술적으로 확실히 안정되어 있었고, 정신적으로 냉정하고 터프했습니다. 레알은 예로부터 공격적이고 화려한 선수들이 주목을 받아왔는데, 산치스의 경우는 예외적으로 묵묵한 수비수로서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였던 캡틴이었습니다.

 혹자는 그를 레알의 전설적 선수들인 디스테파노, 푸스카스, 우고산체스 등과 같은 위치에 두어야 마땅하다고 평하며, 이에로와 라울을 능가하는 리더십을 보여주는 진정한 레알의 캡틴이었다 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20년에 가까운 세월동안 한 클럽에서 모든 것을 쏟아부었던 한 남자에 대한 눈물어린 박수갈채라 하겠습니다.

 오늘 준비된 이야기는 여기까지 입니다. 그런데 왠지 평소보다 짧은 듯 하여 덧붙이자면,

 은퇴할 당시 그가 가지고 있던 출장기록은, 레알마드리드의 최다출장 기록이었습니다.
 그런데 기록은 깨지라고 있는지, 그의 위대한 기록들은 오늘날 간판스타인 캡틴 "라울"이 최근에 경신하고 말았습니다. 라울은 이번시즌에도 활약을 이어나가며 라리가 527경기(통산 712경기)를 돌파하며, 위대한 선배 산치스의 기록을 넘어섰습니다. 라울 역시 레알의 훌륭한 전설로서 훗날 사람들에게 회자되겠지요. 요즘이야 레알은 왠지 모르게 "돈으로 선수를 지르는 팀"으로 인식되기도 하지만, 산치스, 부트라게뇨, 라울, 구티, 카시야스까지... 돈으로 사온 선수가 아닌, 직접 키워낸 간판스타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들의 걸출한 실력과 엄청난 인기는 팀의 큰 힘이 되었지요. 일편단심 레알사랑을 외치는 프랜차이즈 스타들입니다!

 당분간도 우리는 FC바르셀로나와 레알마드리드의 흥미로운 대결을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올시즌에도 두 팀은 나란히 7경기 6승을 거두었고, 경기당 3점에 가까운 화끈한 축구를 보여주고 있지요. 관록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쌓아온 경력과 그 경력에 힘입어 위엄과 권위를 갖추었다는 말입니다. 유산이라고 표현해도 적절하겠지요. 레알은 예로부터 활약한 전설적 선배들을 많이 가지고 있는, 그야말로 위대한 유산이 있는 명문 중의 명문이지요. 카카나 호날두 같은 선수가 왜 레알행을 거절하지 못하겠습니까. 이것이야말로 관록의 명문팀이 가지고 있는 엄청난 포스라 할 수 있겠지요. 기업은 변화가 극심한 요즘에는 금방 무너지기도 하지만, 관록의 축구명가들은 좀처럼 흔들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군요. 하하. 늘 애독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한 주가 금방 끝나가네요. 오늘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