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진출처 : 일본구글


 아주 오래전인 SFC 마리오카트 시절부터, 레이싱 게임을 종종 즐겨했습니다. 달린다는 즐거움, 빠르게 나가는 그 느낌이 참 좋았던 것 같습니다. 오늘은 가격도 저렴하고, 평가도 아주 높은 게임 중 하나인 릿지레이서2 에 관해 짧은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게임명 : 릿지레이서 2
 기종 : PSP
 제작 : 남코
 발매일 : 2006년 9월 14일

 플레이기간 : 2009년 11월
 플레이타임 : 평균 250km로 달린다고 계산하면 약 10시간 + @
 클리어레벨 : 주행거리 약 2,500km (EX투어 클리어)
 개인적평가 : ★★★★★

 유명 레이싱 게임 중에서 "그란투리스모" 라고 있습니다. 사실감을 추구하는 게임이지요. 정교한 맛이 일품입니다. 그 맞은 편에는 바로 "릿지레이서" 가 있습니다. 속도감을 추구하는 게임입니다. 엄청난 속도로 질주하는 감각이 탁월합니다. PSP의 성능을 맛볼 수 있는 화려한 그래픽에, 속도감이 살아있는 거침없는 질주 레이싱이 가능한 게임이지요. 아케이드 지향의 레이싱게임을 좋아한다면 거침없이 구매추천작 이랄까요. 특히 니트로(부스터)를 이용해서 3~400km의 초고속으로 질주하면 매우 신나고 짜릿합니다 :)

 우선 코스가 역주포함 42코스, BGM도 다양하게 존재해서 볼륨이 풍성합니다. 이른바 릿지레이서 완전판 이라고 불리는 까닭입니다. 메인격인 투어모드는 자동차를 얻는 모드로, 일종의 긴 도전과도 같습니다. 베이직, 프로, EX가 존재해서 이것만 다 달려도 몇 시간은 훌쩍 보낼 수 있지요. 난이도 조절도 가능해서 HARD로 설정해두면 상당히 빡빡합니다. 더욱이 이번에는 MAX투어라는 극악 난이도 투어까지 등장하고 있어서, 근성을 자극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랩타임이 자동으로 저장되기 때문에, 자신의 랩기록을 향해 스스로 계속해서 도전해보는 맛도 쏠쏠하고요.

 한 가지 참고할 만한 점은 이 작품은 릿지레이서 1과는 별개의 작품이 아니라, 릿지레이서 1의 후속 완전판 버전이라고 보는게 맞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1과 2는 실질적으로 그래픽이나 구성면에서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굳이 1탄과 2탄을 모두 구입할 필요는 없습니다. 코스 등이 추가된 2탄 하나면 충분합니다 :)

 PSP의 화면에 최적화된 그래픽은, 흡사 PS2가 생각날만큼 아름답고, 배경도 근사합니다. PSP 레이싱게임의 이른바 "본좌" 타이틀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저런 스타일의 다양한 자동차를 자신의 감각에 맞게 몰아보는 즐거움, 게다가 색깔까지 고를 수 있는 센스. 다양한 계기판의 존재. 누구나 조금만 투자하면 배울 수 있는 간단한 조작법까지. 완성도가 전체적으로 좋기 때문에, 단점이 별로 보이지 않는 훌륭한 타이틀이라 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저는 PS3을 구입하자마자, 제일 먼저 함께 샀던 타이틀이 릿지레이서 7 이었지요. 이 쪽도 좋았습니다. 참, 그리고 역시 PSP의 장점이라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휴대성이겠지요. 얼마 전, 친한 친구가 다쳐서 병원 신세를 몇 주 보낸 적이 있었습니다. 병문안을 가면서, 이 녀석을 들고 다니면 심심할 때 놀기에 참 좋았습니다. 플레이타임은 틈틈히 해서, 실제로는 거의 한 달 가까이 즐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레이싱 게임의 특성상 끈덕지게 몇 시간씩 하는 게임이기 보다는 - 가볍게 또 상쾌하게 달리고 싶을 때 - 잠깐씩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이로써 짧은 리뷰를 마치며, PV 영상을 덧붙입니다. 슈퍼카로 평속 300km를 달리는 쾌속질주의 세계로 빠져보아요~



댓글
  • 프로필사진 niceman 리뷰 잘 보았습니다^^
    그란을 하고 있긴 한데
    릿지2도 나중에 잡아서 끝판좀 깨봐야 겠네요^^
    2010.04.16 21:04
  • 프로필사진 시북(허지수) 나이스맨님 반갑습니다 :) 그란에 비한다면, 릿지는 참 쉬운 편이 아닐까 싶어요. 저도 그란을 좋아해서 한 때 드라이빙포스도 사고 그랬는데... 취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저는 그란이나 릿지 모두 괜찮은 것 같아요. 오래 즐기기에는 그란이 좋지만요 ^^ 2010.04.16 23:19 신고
  • 프로필사진 리뷰 잘 보고 갑니다^^ 허허, 저도 그란과 릿지 둘 다 해봤지만, 그란하다가 릿지하니 조금(많이;) 쉬운 것 같더라구요 ㅎ 릿지는 꼭 카트라이더 처럼 드리프트를 해서 게이지 모아가며 니트로를 하는 맛이 있죠 ㅋ 하지만 전체적인 제 견해로는 릿지는 그란에 비해서 조금 떨어지는 것 같네요. 일단 맵수가 그란은 정말 많습니다, 그에 비해 릿지레이서는 맵수가 적어 약간 질리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란하면서 질리면 저는 릿지레이서를 한답니다. 하지만 역시 릿지레이서는 그거대로 속주와 아케이드감(니드로같은)이 있으며 재밌고, 그란투리스모는 꼭 실제 주행하는 것 같은 주행감이 참 좋은 것 같구 나름대로 둘 다 각각 개성이 있는 것 같네요. 아, 그리고 레이싱게임 좋아하신다면 혹시 모르고계실지도 몰라서 말씀드리는 건데 릿지레이서와 동급으로 '니드 포 스피드'라고 들어 보셨나요? 이것도 나름 재밌답니다^^ 경찰차 부수고 꽤 재밌어요 ㅎ 이것도 해 보시길. 어쨋든 리뷰 잘 보고 갑니다. 리뷰 잘쓰셨네요 ㅎ 2010.09.25 12:51
  • 프로필사진 시북(허지수) 니드포도 괜찮은 작품이지요 ^^ 달린다는 즐거움은 참 상쾌한 듯... 2010.09.29 18:0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