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축구스타열전

미스터 인테르 주세페 베르고미 이야기

친절한 시북(허지수) 2008. 11. 12. 14:30
728x90
반응형

Giuseppe Bergomi


 인테르(=인터밀란)의 전설하면 빠질 수 없는 선수가 있습니다. 인테르 역사상 가장 많은 경기를 출장했던 명수비수 주세페 베르고미 입니다. 오늘은 애독자님의 요청으로 베르고미 편을 준비했습니다. 약 20년간 인테르의 버팀목이기도 했던 그의 이야기 속으로 출발.

 프로필

 이름 : Giuseppe Bergomi
 생년월일 : 1963년 12월 22일
 신장/체중 : 183cm / 78kg
 포지션 : DF
 국적 : 이탈리아
 국가대표 : 81시합 6득점
 주요기록 : 인터밀란에서 758시합 출장 (인테르 역대 1위)

 인터밀란에서 뛰었던 경기수 758. 전설이 된 베르고미.

 베르고미는 1981년 2월 세리에 A 데뷔를 가집니다. 이후 1999년까지 오랜 시간 오로지 인터밀란에서만 몸담으면서 훌륭한 활약을 펼쳐나가게 됩니다. 주세페 베르고미! 그의 이름은 1980~90년대 인테르의 위대한 캡틴인 동시에 이탈리아 대표팀에 꼭 필요한 명수비수로서 명성을 날리지요. 베르고미의 특징은 탄탄하고 강인한 육체로서 특히 대인마크에 탁월한 실력을 발휘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전술적 시야도 날카로웠기에, 정확한 지시를 해주며 수비라인에 발군의 안정감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그는 인테르와 이탈리아 대표팀의 기둥이자 요점인 선수라고 하겠습니다.

 정신력도 출중했던 베르고미는 데뷔 얼마 후, 곧바로 국가대표에도 발탁 될만큼 실력 있는 선수였습니다. 불과 10대의 나이에 국가대표로서 월드컵에도 나가게 되었지요. 1982년 월드컵에서 이탈리아는 파올로 로시 등의 활약에 힘입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베르고미는 어린 나이임에도 준결승전부터는 풀타임 출장을 했고, 월드컵 결승전에서는 전혀 주눅들지 않으며 당대 유럽의 스타였던 서독의 에이스 칼 하인츠 루메니게를 철저히 봉쇄하면서 이탈리아가 우승을 차지하는데 크게 공헌을 합니다. 스무살도 되기 전에 베르고미는 월드컵 우승멤버로 당당히 이름을 올리지요.

 영광의 82년 월드컵 이후에도 주세페 베르고미는 성장을 거듭하며 인터밀란의 가장 핵심적이고 중요한 선수로 커갔고, 시간이 흘러 이제 인테르를 듬직하게 지켜주는 방패이자, 캡틴이 되어 있었습니다. 안타까운 점은 이 시기의 인터밀란은 우승과는 거리가 있는 어려운 시기였다는 것이지요. 밀란 라이벌인 AC밀란은 80년대 후반 무렵부터 무적의 팀으로 화려한 명성을 날렸지만, 인터밀란은 베르고미가 뛰던 약 20년에 가까운 긴 세월동안 리그에서 우승을 단 1회밖에 거두지 못했습니다. 비록 베르고미가 화려한 우승경력을 자랑할 수는 없았지만, 그의 출중한 실력 하나만큼은 그 누구도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1990년 이탈리아에서 월드컵이 열릴 당시, 주세페 베르고미는 이제 대표팀에서도 주장이 되었습니다 :) 당시 26살 밖에 되지 않았지만 대표팀 멤버 중에 A매치 경험이 가장 많은 선수가 되었지요. 90년 월드컵에서는 이탈리아가 3위의 성적을 거둡니다. 이후에도 베르고미는 90년대 인터밀란을 이끌며 UEFA컵 우승 3회를 기록했습니다. 나이가 들어가도 연륜이 넘치는 플레이, 영리한 수비를 자랑하며, 30대 중반이 넘어가던 현역 은퇴무렵까지도 건재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은퇴까지 인테르에서만 몸담으면서 - 세리에A 리그통산 519시합 출장 - 인테르 역대 1위이자 세리에A 전체에서도 Top10 에 들어가는 위대한 기록을 남깁니다. (이 부분 전체 1위는 말디니) 오늘날 AC밀란에 전설 말디니가 있다면, 8~90년대 인터밀란에는 전설 베르고미가 버티고 있었습니다.

 1999년 현역에서 은퇴하며, 위대한 주장 베르고미는 이제 인테르의 전설로 남게됩니다. 은퇴 후에는 축구해설 및 평론가로서 활약을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베르고미는 지아친토 파케티 등과 함께 인테르의 위대한 수비수로서 영원히 이름을 빛내고 있을 것입니다. 화려한 공격수는 사람들의 인상에 선명하게 남기도 합니다. 또한 그에 못지 않게 충직하고 든든한 명수비수의 이름도 팬들은 잊지 못하고 분명 함께 기억할 것입니다. 오늘 베르고미의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애독해주시는 고마운 분들께 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레알매니아 역시 베르고미 나오줄 알았습니다........
    ac밀란에 말디니가 있다면 인터밀란엔 베르고미 ㅋㅋㅋ
    2008.11.12 17:22
  • 프로필사진 친절한 시북(허지수) 빠질 수 없는 레전드지요 ^^ 2008.11.14 15:10 신고
  • 프로필사진 까삐단 언제나 안타까웠습니다.
    한국에서는
    AC밀란하면 말디니라는 수비아이콘이 떠오르고,
    인터 밀란하면 베르고미라는 수비아이콘이 떠오르는거죠,!
    위대한 수비수 입니다..
    이 둘이 같은팀에서 뛰었다면 캬..
    .............................
    인간성 좋기로도 알려진 선수였죠,
    근데 아주 저번에 반스라는 선수이야기를 제가 한적있는데
    까먹으신건가요~~ㅋㅋㅋ
    요즘 많이바쁘신가봅니다,
    수고하세요 감기조심하시구요 ^^;
    2008.11.12 21:32
  • 프로필사진 친절한 시북(허지수) 리버풀 레전드 존 반스! 자세히는 잘 몰라요 ㅎㅎ 이번에는 패스하겠습니다 :) 다음 주에는 누구를 써볼까 고민고민 하고 있습니다. 하하. 2008.11.14 15:19 신고
  • 프로필사진 반바스틴 으흠 베르고미라... 제가 제대로 축구를 보기시작한때 이전의 선수라 얘기만 듣던선수인데 이렇게 글로보니 새롭군요

    국제팀인 인테르의 전설이시군요 그것도 이탈리아인으로써.
    2008.11.13 14:58
  • 프로필사진 친절한 시북(허지수) 확실히 요즘처럼 인테르가 잘 나가던 시절이 아닐 때라서 크게 알려진 선수가 아닐 수도 있겠지요. 묵묵하게 헌신하는 그 자세는 높이사기에 아낌이 없겠지요 ^^ 2008.11.14 15:10 신고
  • 프로필사진 까삐단 후음..친구들과 이야기를 하다가 나온선수인데
    86년인가 87년에 소련 올해의선수상도 받았고
    유벤에서도 뛰었었고
    소련역사상 최고의선수란 이야기를 들은선수인데
    자바로프라고 아시나요?
    아니면..
    파코!! 레알의 레전드인 헨토 어떻씁니까!!?
    그리고 토티이전에 왕자라는 칭호를받은 로마의선수인데
    로마에서만400경기넘게뛴 지아니니!..
    흐흐~ 오랜만에 많이부탁드립니당 ~
    2008.11.14 21:26
  • 프로필사진 시북 음, 까삐단님 항상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자바로프는 모르겠고, 80년대 발롱도르까지 선정되었던 벨라노프라고 있습니다. 다음 주는 그러면 그 선수를 잠깐 소개하는 쪽으로 해야겠네요 :) 감사! 2008.11.15 15:05
  • 프로필사진 lkh844 이탈리아는 정말 나열할수없을 만큼 명수비수들이 많이 나오는것같습니다..
    옛날에 이런말을 들었던게 기억이 나네요 이탈리아 사람들은 축구에서 진정하게 아름다운것을
    골을넣는것으로 여기지않고
    수비로 여긴다네요..
    예를들어 슛을 온몸을 던져 막아낸다거나
    슬라이딩태클로 공만 걷어 낸다거나..
    공중볼싸움에서 승리한다거나..

    명수비수들이 많이 나올수밖에 없을것같네여..
    2008.11.17 22:33
  • 프로필사진 친절한 시북(허지수) 여러가지 의미가 있겠지만, 거칠고 진득하게 달라붙어도 일단 이긴다는 것에 의미를 두는 문화도 한 몫 하는게 아닐까 싶어요. 수비수에 높은 평가를 해준다는 것이 축구강국의 한 편의 부러운 모습이기도 하고 ^^ 2008.11.20 15:29 신고
  • 프로필사진 데니샤르 독일에서 골키퍼가 많이 나오고,
    포르투갈에선 좋은 윙어가 많이 나오듯이
    이탈리아는 좋은수비수가 많이 나오네요.
    각 국가마다 포지션별로 특산물이 있는것 같아요ㅋㅋ

    파울레타가 현역은퇴를 선언했던데 그에대해 써보시는건 어떠세요?
    2008.11.18 15:52
  • 프로필사진 친절한 시북(허지수) 파울레타도 이제 현역 은퇴군요 ^^ 음, 한 번 고려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우리나라의 특산 포지션은 뭘까 한 번 생각해 봅니다. 하하. 선뜻 안 떠오르는군요 ㅠㅠ 2008.11.20 15:34 신고
  • 프로필사진 마스타스 질문있습니다.
    베르고미가 94년 월드컵때 출전하지 못했던 이유가 뭔가요????
    내가 듣기로는 그당시 아리고 사키랑 불화가 있었다던데 그게 사실인가요????
    2013.05.15 01:18
  • 프로필사진 친절한 시북(허지수) 반갑습니다 마스타스님. 제가 감히 확답드릴 만큼 많이 아는 것은 없습니다만, 추측컨대 특별한 이유 없이 대표팀에서 멀어지는 것은 아무래도 감독과의 스타일 차이나 불화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대표팀 운영에 있어서 감독은 자신과 잘 맞는 멤버들 위주로 팀을 꾸리기 마련인데, 거기서 베르고미가 탈락했을 가능성이 높겠네요. 이탈리아어 위키를 참고해 본다면 (영어번역을 끼워맞춰보면) 91년부터 베르고미가 사키 감독 이후 벤치 생활이 시작되었고, 이후 국대 멤버에서 빠지게 되었다는 견해가 있는 것으로 보아, 더욱 사키와 맞지 않았던 대목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제 허접한 답변은 여기까지 ^^ 2013.05.15 01:4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