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축구스타열전

#143 스웨덴의 마라도나, 토마스 브롤린

친절한 시북(허지수) 2020. 9. 30. 00:09
반응형

 

 월드컵 4강! 멀게만 보였던, 그 월드컵 4강에 우리나라가 들어 있었다는게, 이제 꽤나 먼 추억이 되었습니다. 우리나라만 그런게 아닙니다. 스웨덴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유로92와 94월드컵 연속으로 4강 신화에 성공한 스웨덴은 이후, 좀처럼 높은 성적은 거두지 못하고 있지요.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90년대 스웨덴 황금기의 스타, 토마스 브롤린에 대해서 이번 시간에 살펴볼까 합니다.

 

 프로필

 

 이름 : Per Tomas Brolin
 생년월일 : 1969년 11월 29일
 신장/체중 : 178cm / 74kg
 포지션 : FW, MF

 국적 : 스웨덴
 국가대표 : 47시합 26득점


 90년대 스웨덴 황금기의 스타선수 - 토마스 브롤린

 

 1990년 월드컵, 스웨덴 국가대표에 발탁된 젊은 선수가 있었습니다. 토마스 브롤린이었지요. 비록 스웨덴은 3전 전패 당하고 일찍 짐을 쌌지만, 어쨌든 브롤린은 대무대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골을 넣는 등 주전으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 해, 스웨덴 올해의선수상을 받게 되는 이 신동은, 활약을 인정받으며 1990년 세리에A의 파르마로 이적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막 승격한 무명의 파르마 팀에서, 브롤린과 선수들은 굉장히 잘 했고, 명장 네비오 스칼라 감독의 지휘아래 팀은 놀라운 약진을 계속해 나갑니다. "미라클 파르마"로 불리는 이 만화 같은 팀은, 이후 10년 가까이 세리에의 강호 클럽으로 통할 만큼, 눈부신 시대를 맞이하지요. 91년 사상 첫 트로피인 코파 이탈리아 우승을 따내더니, 1995년에는 유벤투스를 잡고 UEFA컵 우승을 차지합니다.

 

 팀의 주역선수였던 브롤린은 풍부한 운동량과 빠른 움직임을 무기로, 순식간에 슈팅을 날리는 등 매력적인 모습을 자랑하던 선수입니다. 속도와 체력을 겸비한데다가, 동료를 지원하는 능력도 뛰어나서, 전성기에 스웨덴의 마라도나 같은 선수 라고 불립니다. 브롤린은 유로92에서도 일을 터트리지요. 구체적으로 한 번 볼까요!

 

 조별리그에서 잉글랜드를 상대로 결승골을 터뜨리며, 축구종가의 발목을 잡아버립니다. 스웨덴은 4강까지 올라갔고, 브롤린은 베르캄프 등과 함께 대회 공동득점왕에도 이름을 올리지요. 골을 넣은 후, 주먹을 쥐고 팔을 빙빙 돌리는 세레모니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였고, 이후 94년 월드컵에서도 스웨덴의 진격은 계속됩니다. 다크호스인 8강 루마니아와의 경기에서 브롤린은 선제골을 넣는 등, 팀 승리에 공헌했고, 3-4위 결정전에서도 골을 기록하면서, 스웨덴이 월드컵 3위를 기록하는데 일등 공신 중 한 명이었지요. 94년 스웨덴 올해의 선수상을 또 수상합니다.


 이제 20대 중반의 스타 브롤린, 한참 전성기인 그 때 안타까운 일이 일어납니다. 94년 11월 유로예선에서 큰 부상을 당하고 맙니다. 이 발목 부상으로 인해 날렵한 브롤린의 모습은 더 이상 볼 수 없었고, 축구선수로서 급격한 내리막을 경험해야 했습니다. 안타깝게도......

 

 1995년 EPL의 리즈로 팀을 옮기지만, 기대 이하의 모습만 계속 보여줍니다. 국가대표 생활도 5년만에 끝나고 말았습니다. 훗날에도 예컨대 "기대 이하의 이적 선수 랭킹"에 이름이 올라갈 만큼, 브롤린의 EPL 생활은 커리어에 상처만 남기고 맙니다. 계속된 다리 부상은 결국 브롤린을 만 28세의 나이로 현역 은퇴시키고 말았습니다.
  
 비록 활약한 기간은 짧았다지만, 브롤린의 5년은 스웨덴 사람들에게는 잊지 못할 멋진 추억이라 생각됩니다. 국가대표로 47시합 26득점을 남깁니다. 오늘 이야기는 여기에서 마치며 영상을 덧붙입니다. 독자님들께 감사드리며,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인생에서의 황금기는 항상 "오늘"임을 잊지 맙시다!

 

 2011. 04. 11. 초안작성.

 2020. 09. 30. 가독성 보완 및 동영상 업데이트 - 축구팬 시북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이삭토스트 득점력 보면 거의 전문 공격수네요 ㄷㄷ
    정말 스포츠 선수라는건 언제 훅갈지 모르는 운명이라는게 안타깝네요
    2011.04.12 23:00
  • 프로필사진 친절한 시북(허지수) 제일 무서운 것이 역시나 부상이지요. 브롤린은 참 아까운 케이스였다고 생각합니다. 2011.04.14 10:29 신고
  • 프로필사진 별소년 94년 미국월드컵 8강전..루마니아 문전 근처에서의 그 멋진 세트플레이...

    반대편으로 넘길줄 알았는데..벽을 스치듯 수비진을 붕괴시킨

    패스한방..그리고 쏜살같이 어디선가 나온 "브롤린" 의 슈팅..

    지금기억해도 각도가 있던 슈팅은 아니였는데..아주 강렬하게 남는 세트 플레이였죠.


    갠적으로

    월드컵에서의 세트플레이 멋진걸 딱 두개를 뽑는데 하나는 94년 루마니아전의 브롤린

    의 득점이고..하나는 98년 프랑스 월드컵 16강전 아르헨티나:잉글랜드 전에서의

    "자네티" 의 득점이죠. 둘다 스타일이 비슷하죠. 수비를 벗겨먹는 플레이..


    10년이 다되가는데 아직도 생생합니다...^^;
    2011.04.14 01:17
  • 프로필사진 친절한 시북(허지수) 전설적인 골이었다고 평가받는 그 장면! 그 각도에서 그렇게 멋지게 찰 수 있다는 것은 정말 신기합니다 ^^ 별소년님의 추억의 선수를 이렇게 한 명 정리할 수 있어 즐겁네요. 하하. 2011.04.14 10:28 신고
  • 프로필사진 셰도르프 쌍권총세레모니 케네트안데르손과 당시 약관의 라르손과 월드컵3위를 이끌어냈음 난 스웨덴이 한창 전성기였을때 프랑스월드컵에 못나간게 아쉬움 그후에 걍 16강까지만 가는 그저그런팀으로 전락했음 그래두 한일대회에서 죽음의 조 1위한건 인상적 반면에 듣보잡 세네갈에 발린건 조1위를 무색하게 했음 2011.05.09 19:21
  • 프로필사진 북극곰 당시 고등학생이었는데...
    공부 대신 축구에 빠져 살았죠ㅋㅋ

    저도 당시 스웨덴의 플레이가 정말 매력적이라
    인상깊게 지켜봤던 기억이 남습니다!

    사실 8강전 때의 프리킥은 다시 봐도 예술입니다.
    위에서 보는 앵글로 보니 더더욱 멋있네요~ 지금 다시 봐도요ㅋ

    당시 브롤린(11)-달린(10)-K.안데르손(19)의 삼각편대는
    진정 스웨덴판 3R이나 다름 없었죠~
    서로 어시스트하며 골넣고, 득점수도 비슷하구요^^

    만약에 브롤린이 조금이라도 더 길게 선수생활을 했으면
    스웨덴 더 나아가 세계의 축구사가 더욱 달라졌을텐데...
    하고 아쉬움이 남습니다.

    애띤 얼굴과 달리 호전적이면서도 지칠 줄 모르는 스태미너는
    정말 그의 활약을 빛나게 해 준 원동력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또한 영리함까지도 갖춘 선수...
    러시아 전 PK나 루마니아(8강) 전 승부차기에서 보면
    정말 힘 하나 들이지 않고 쉽게 성공하는 것 보면 잘 알 수 있습니다.

    님의 좋은 글 읽고 동영상을 보면서
    지금 다시 그와 스웨덴 축구의 추억에 잠시나마 빠져봅니다^^
    2012.01.26 01:55
  • 프로필사진 친절한 시북(허지수) 북극곰님 댓글 일주일이나 늦게 달아서 죄송합니다 ^^ 94년의 이야기들을 아직도 추억하시는 분이 있다니 반갑고 좋네요. 저 개인적으로 생각해 보는 것은, 일상이 바쁘더라도 주말에 축구경기 보면서 응원할 수 있는 여유가 있으면 인생이란 더 즐거울 것 같습니다. 하하, 장문의 좋은 댓글 감사드리고요. 날씨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2012.02.01 20:2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