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 (마태5:13-16)

 

오늘 말씀은 우리가 너무 잘 알고 있는 말씀입니다. 너무나 유명하기 때문에 예수 믿는 이들이 모를 수가 없는 말씀입니다. 예수 믿는 이들뿐만 아니라 믿지 않는 이들도 충분히 알고 있는 기독교인들의 좌우명같은 말씀입니다.

 

우리들이 기도할 때도 항상 이야기합니다.

세상의 어둠을 밝히는 빛이 되게 해달라고

세상이 썩는 것을 방지하는 소금 같은 사람이 되게 해 달라고

 

그렇지만 우리는 과연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고 있습니까?

우리가 항상 하고 듣고 있지만 이 말씀을 그대로 실천하는 것은 엄청나게 어렵습니다.

먼저 세상의 소금과 빛이 되어야 할 자들이 누구냐 하면 제자들입니다. 그냥 기적이 좋아서 뭔가 얻는게 좋아서 주를 따라 다니는 무리가 아니라 주의 말씀을 그대로 좇아 행하는 제자들에게 주어진 말씀입니다. 그것은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기가 어렵기 때문에 누구나 이러한 역할을 감당할 수 없음을 우리 주님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보면 산상수훈에서 복있는 사람으로 불리는 이들입니다.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

심령이 가난한 자

애통하는 자

온유한 자

긍휼히 여기는 자

마음이 청결한 자

화평하게 하는 자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은 자

 

이런 자들에게 주께서는 ‘세상의 소금과 빛’이라고 하십니다.

 

자, 그런데 오늘 본문을 자세히 살펴보면 깜짝 놀랄 일이 있습니다. 잘보세요.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

 

다른 말로 해서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란 말입니다. 잘 생각해 보세요. 우리들이 이제까지 막연히 알고 있던 것과는 조금 다릅니다. 뭡니까?

‘소금이 되라’는 말이 아니라 ‘소금이라’고 선언한 것입니다. 우리는 항상 어떻게 하면 소금이 될까를 걱정해 왔습니다. 그런데 우리 주님은 그런 우리들보고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라고 말합니다. 이미 너희는 소금이야, 그러니 변하지마.

소금이 되어라가 아니고 소금이야, 그러니 변하지마.

 

여러분, 우리는 이미 이 세상의 소금이랍니다.

그래서 세상에 존재하는 것 만으로도 세상의 썩음을 방지하는 역할을 할 존재들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변해서는 안 됩니다. 변질되어서는 안 됩니다.

 

원문은 ‘소금이다’는 말을 현재직설법으로 사용했는데요 이것은 이 말이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절대 변경될 수 없는 진리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성도가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지 않는 성도는 존재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는 것은

오늘은 소금이었는데 내일을 소금이 안되는게 아니고

어제까지는 소금이었는데 오늘부터는 소금이 안되는게 아니고 영원히 우리는 세상의 소금이라는 말입니다.

다만 주께서 당부하신 것은 소금의 짠맛을 잃지마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소금의 기능이 무엇입니까?

음식에 짠맛을 더해서 간을 맞추는 것? 당연히 그렇지요.

 

그러나 소금의 기능은 보다 더 중요한데에 있습니다. 소금에서 가장 중요한 기능은 바로 생명을 유지하게 하는 것입니다. 소금은 단순히 맛을 내는 것에서 나아가 생명을 유지하는데 있어 물이나 불같이 가장 필수적인 물품입니다. 그러므로 소금의 역할을 하는 성도는 이 세상을 존속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 옛날 소금의 역할을 감당해야 할 의인 열이 없어 망한 소돔과 고모라처럼 오늘날의 세상 속에서 성도가 사라진다면 이 세상도 역시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세상의 생명을 유지시키는 소금인 것입니다.

 

소금의 기능에서 두 번째가 썩는 것을 방지하는 방부제의 기능입니다. 고기나 생선을 저장할 때도 당연히 소금에 저리는 것입니다. 성도들도 역시 세상의 썩음을 막는 역할을 해야 합니다. 이 세상의 요소 요소에서 부패를 방지하는 역할을 하는 성도가 있어야 사회가 유지될 것입니다.

 

다음으로 소금은 맛을 냅니다. 맛을 내되 소금은 스스로 짜기도 하지만 자신이 녹아서 맛을 내는 것이지요. 그러므로 자신은 드러나지 않습니다. 다만 맛을 볼 때에야 만이 ‘아 , 여기에 소금이 들어 있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말은 바다소금에만 해당하고 암염에는 해당되는 말이 아닙니다. 암염은 마치 돌멩이같습니다. 그런데 그 돌멩이를 핧아 보면 짠맛이 느껴집니다. 이 암염은 바닷물을 증발시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산에서 광물처럼 캐내는 겁니다.

 

그 다음으로 소금은 단지 썩는 것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치료제의 역할도 합니다. 소금은 세균을 죽입니다. 그러므로 소금은 썩어진 세상을 회복시키는 역할도 감당하는 것이지요. 편도선염이 있을 때 목을 소금물로 헹구는 일은 바로 소금의 치료제 기능을 잘 나타내주는 실례입니다.

 

우리네 성도는 바로 이런 소금처럼 이 세상의 썩음을 방지하고 이미 썩어진 세상을 바로 살리고 삶의 활력을 주며 삶의 재미를 주는 것입니다.

만일 성도가 썩어빠진 세상이 싫다고 스스로를 격리하여 혼자서만 거룩하고자 한다면 이는 성도를 이 땅에 보내신 하나님의 뜻하고는 전혀 맞지 않는 행동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세상 속에서 세상을 살면서 세상을 구원하는 일을 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 주님은 우리가 하늘의 소금이 아니라 이 땅의 소금이라고 하셨지요.

 

주님의 준엄한 말씀은 이어집니다.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그러나 소금이 그 짠맛을 잃어버리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가 아닙니다. 바로 그 뒤에 있는 “밖에 버려져 사람에게 밟힐 뿐이니라”

 

우리말 성경을 보면 ‘소금이 짠맛을 잃어버리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라고 되어있습니다. 당연히 별로 심한 저주는 아니고 그냥 보통의 경고 같습니다. 그러나 원문을 자세히 살펴보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는 그냥 삽입구의 의미밖에는 없습니다. 오히려 그 뒤에 ‘사람에게 밟힐 뿐이니라’에 더 큰 강조점이 있습니다.

 

처음부터 다시 보면 소금이 그 짠맛을 잃어버리면 , 잃어 버리자마자 즉시, 짠맛을 잃어버리면 예외 없이 즉시 밖에 버려지고 사람들에게 밟힌다고 되어있습니다.

‘짠맛을 잃어서 어쩔거야? 혹시라도 버려져서 사람들에게 밟힐 수도 있을텐데!’ 의 온건한 의미가 아닙니다.

 

너희가 성도로서 소금으로 살아 가고 있는데 만일 소금이 짠맛을 잃어 버리기만 하면 언제든지 버려져서 사람들에게 밟힌다고 경고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에서 소금은 사해에서 얻거나 아니면 땅에서 캐어냅니다. 여기서 말하는 소금은 암염을 말합니다. 그런데 이 암염은 보관을 잘못하면 짠맛이 빠져버리고 그러면 그냥 평범한 돌멩이가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땅을 굳게 하기 위해 길바닥에 버려지고 이 쓸모없어진 암염을 사람들은 밟고 다니게 된답니다. 어차피 돌멩이니까 당연하게도 길에 버리워지고 그러면 사람들이 밟고 지나다니게 되고...

 

우리 성도가

세상의 소금인 성도가

소금의 역할을 제대로 감당하지 못한다면

짠맛을 잃어버린다면

세상의 쓰레기가 되어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조롱거리가 되며 비난거리가 된다는 말입니다.

 

우리로 말미암아 하나님까지 욕을 보게 되는 것입니다. 여호와의 이름을 만홀히 여기게 만드는 일을 저지르는 것입니다.

소금이 맛을 잃으면

성도가 제대로 살지 못한다면

끔찍한 일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세상에서 당당하게 기능하기 위해서 성도로서의 삶을 제대로 살아야 합니다. 왜냐면 우리가 성도기 때문에 세상에 더 잘 드러납니다. 그러므로 조심해야 합니다. 나 스스로의 삶을 돌아 보아야 합니다.

왜냐면 우리 성도들은 세상의 빛이기 때문입니다. 거창하게 세상의 어둠을 밝히는 그런 멋진 존재란 말이 아니라 사람들 눈에 잘 띈단 말입니다.

 

어둠은 잘 보이지 않습니다. 죄악을 저질러도 그냥 묻혀 버립니다. 컴컴한 세상에서 시커먼 죄를 저질러도 잘 표시가 안납니다. 어둠에 속한 세상사람들은 죄를 저질러도 별로 표시가 나지 않습니다. 세상사람들이 범죄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기도 하고

또 너무 많기도 하고 그렇기 때문에 별로 눈에 잘 드러나지 않습니다. 아무리 세상의 신문에 수많은 기사가 나온다고 해도 이 땅의 범죄에 대한 기사가 모두 내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성도나 교회나 목사가 범죄한다면 세상 사람들은 얼씨구나 하면서 신문이나 방송에서 보도합니다. 왜냐면 우리는 어두운 , 캄캄한 세상의 빛입니다. 그러므로 세상에 드러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우리들이 흔히 착각하는 구절인데 자세히 보시면 14절에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산 위에 있는 동네가 숨겨지지 못할 것이요”

너희는 세상의 빛이 되어서 이 세상의 어둠을 몰아내고 이 어두운 세상을 밝히라고 하시지 않습니다. 다만 너희는 이 세상의 빛이기 때문에 결코 너희가 숨겨지지 않고 사람들에게 드러날 것을 잘 알아서 제대로 행동하라고만 하십니다.

 

여기서 세상은 단순히 이 세상을 말하지 않고 우주를 말합니다. 그 말은 우리가 우주의 별들 사이에 숨어도 결코 숨겨지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빛은 어디서나 그대로 드러나게 되어 있다는 말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성도로서의 자각을 가지고 책임질 수 없는 행동은 해서는 안됩니다. 항상 아버지께서 아신다고 생각하고 아버지께서 보셔도 전혀 부끄럽지 않은 행동을 해야 합니다.

 

과연 여기서도 “산위에 있는 동네가 숨겨지지 못할 것이요”라고 하고 있습니다.

뭐 특별히 다른 뜻이 있는 것은 아니고 알기 쉬운 비유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예수님 당시 팔레스틴의 도시는 언덕과 같은 고지대에 건설되는 경우가 많았고 지금처럼 전등이 없는 밤에 언덕위의 도시에서 밝게 흘러나오는 빛은 멀리서도 잘 보인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는 유대인들에게 친숙한 표현인 것입니다.

 

사실 상 우리 믿는 성도들의 삶은 정말 조심스럽습니다. 우리가 다만 예수를 믿는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우리의 나쁜 행실은 훨씬 더 비난받기 쉽고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기 쉽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착한 행실 역시 우리에게만 칭찬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믿는 하나님의 이름을 빛내게 하고 영광되게 하는 것임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 성도들은 우리만 대표할 뿐 아니라 하나님과 교회를 대표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우리네 삶은 세상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큽니다.

 

15절 역시 똑 같은 비유입니다.

역시 사람이 등불을 켜서 말 아래에 두지 않는답니다. 그리고 등경위에 둔답니다.

‘말’이란 곡식을 담는 그릇을 말합니다. 한말 정도를 되는 됫박을 말합니다. 한되짜리가 아니라 한말짜리, 그러니까 훨씬 클겁니다. 그 말아래 두면 등불을 전혀 쓸모가 없습니다. 빛이 가두어 지니까. 그래서 사람들은 등불을 온 집안에 다 비취도록 등경위에 두는 것과 같이 믿는 성도의 행실도 그렇게 온 집에서 다 보이듯이 모든 이들이 다 알게 된다는 말입니다.

 

유대인들은 불을 쉽게 얻지 못하기 때문에 불씨를 꺼트리지 않기 위해서 평소에는 등불을 등경위에 두다가 잠시 자리를 비울 때는 등잔을 등경위에서 내려 말 아래 두는 풍습이 있었답니다. 이는 동물들이 등잔을 잘못 건드려 불이 나는 것을 막기 위해서랍니다.

그러니까 주인이 자리를 비울 때 불을 보호하고 빛을 차단하는 방법

‘등불을 말아래 두는 방법’을 평소에는 전혀 쓸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성도의 삶도 그러합니다. 우리가 뭔가 잘못되지 않고서는 우리네 삶이 말아래 들어간 것처럼 감추일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주님은 “이같이 너희 빛이 사람 앞에 비취게 하여 그들로 너희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고 하십니다.

우리가 빛이기 때문에 의무적으로 세상을 밝혀야 되는 것은 아닌데 우리가 빛이므로 사람들 앞에서 결코 감추일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어떻게 말하고 어떻게 행동하며 평소에 어떤 삶을 사는지가 다 드러나게 되는 것입니다.

 

이는 마치 언덕위의 도시에서 불빛이 흘러나와 먼 곳에서도 볼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이는 마치 등경위에 있는 등불과 마찬가지라서 온 방안에 빛이 비취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은 필연적으로 우리의 행동이나 삶을 알아 챌 수 밖에 없다는 것이지요. 이때 우리의 행동이 착해야 우리의 행동을 보고 사람들이 ‘아 이들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자녀들로 참 진실되게 사는구나!’라고 느낄 것입니다.

 

우리가 십자가가 없다면 남에게 좀 강짜도 부리고

적당히 욕심도 부리고

 

보는 사람이 없으면 슬쩍 슬쩍 속이기도 하고

거짓말도 하고

법이나 규칙을 어기기도 하고 그렇게 살 터인데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이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네 삶과 행동에 충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우리를 보고 하나님의 이름을 영광스럽게 여길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합니다. 그래야 하나님께서도 우리를 영광스럽게 여기시고 영광을 베풀어 주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아버지의 얼굴에 먹칠하는 아들이 돼서는 안되지요

아버지의 이름을 조롱거리고 만드는 아들이 되어서도 안됩니다.

 

왜냐면 우리는 어둠 속에서 홀로 빛이기 때문에 이 어둔 세상에서 우리네의 행동과 존재자체를 숨길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세상에서 제일 좋은 전도가 뭡니까?

본을 보여서 저들을 전도하는 것입니다. 바른 삶으로서 그리스도의 향기를 발산시키는 것입니다.

‘아무개가 그렇게 착하고 의로운 행동을 하던데 알고 보니 예수 믿는 사람이었구나!

그래서 그랬구나! ’

 

이렇게 된다면 우리가 소금의 역할을 제대로 감당한 것이 될 겁니다. 빛처럼 세상에서 다 알게 되어도 전혀 거리낄 것이 없을 것입니다.

사실 우리는 의로운 행실로 빛이 된게 아닙니다. 다만 빛되신 아버지의 빛을 반사하여 빛이 된 것입니다. 성도라는 이름이 바로 세상의 빛이 되게 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빛은 하나님이 주신 빛의 모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모시고 살기 때문에 하나님의 형상이 우리네 삶에서 보여져야 합니다.

그래서 성도된 우리는 항상 조심스럽습니다. 전혀 숨길 수가 없기에 항상 우리는 공개적으로 떳떳하게 살아야 합니다. 너무 힘들 것 같지요? 그런데 그렇게 살아보면 하나님의 굉장한 위로와 은혜를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숨어서 죄짓고 쾌락을 누리는것보다 훨씬 의미있고 보람된 일들이 많이 있습니다. 훨씬 큰 보상도 주어집니다.

 

소금처럼 우리를 녹여서 짠맛을 주고는 우리네 삶은 사라져 버리는 것이 아니라 이 세상에 온 세상천지간에 영향력을 가득하게 미칠 수 있을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세상을 비취는 빛이 되라고 하신 것이 아니고 우리가 이미 빛이라고 하십니다. 그래서 세상에 드러나지 않을 도리가 없다고 하십니다.

 

주께서는 우리가 소금이 되라고 하시지 않고 우리는 이미 소금이라고 하십니다. 다만 그 짠맛을 잃어버려서 세상의 조롱거리와 길바닥에 버려지는 쓰레기가 되지 않도록 하라고 하십니다.

 

우리도 사람인고로 일순간에 완벽하게 거룩한 삶을 산다는 것은 어렵습니다. 그래서 먼저 우리네 삶을 업그레이드하기위한 목표와 범위를 정합시다. 그래서 조금씩 조금씩 우리네 삶을 멋지게 바꾸어 봅시다.

 

제가 항상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감사한 일을 당하면 감사합니다.

미안한 일을 했으면 미안합니다.

그리고 아는 이들을 만나면 방긋이 웃으면서 인사합시다. 이 세가지만 제대로 지켜도 이 세상이 훨씬 멋있는 세상이 될겁니다.

 

우리는 빛되신 하나님의 빛을 반사하는 우주의 빛입니다.

우리는 세상을 존속시키고 삶의 생명력을 부여하는 소금입니다.

그렇게 사십시다. 그렇게 산다면 우리는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산증거들이 될 것입니다. 하나님과 세상을 화해시키고 화평케 하는 사람이 될 것이며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음도 또한 받게 될 것입니다.

 

- 홍종일 목사님 2015년 설교 원고 / 2019 업데이트


――――――――――――――――――――――


정관누리교회는 가정교회 운동, 가난한 이웃을 섬기는 운동, 쉼을 소중히 하는 운동 을 하고 있습니다.

부산 기장군 정관면 솔마루공원 옆 / 함께 하고 싶으신 분은 strongbell@hanmail.net 으로 연락주세요.


――――――――――――――――――――――


덧붙임. 올린이의 이야기 (시북의 이야기)

 

작은 실천이 중요합니다. 감사합니다. 라고 이야기 하고, 그 사람에게 칭찬을 전하고, 할 수 있다고 응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목사님의 말씀에 따르면 우리는 이미 소금이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자신감을 가지고 빛의 길을 당당하게 걸어가기를 응원합니다. 오늘도 좋은 날 되세요! 일상이 바쁜 이유로! 오늘은 여기까지 매우 짧게 씁니다! / 2019. 따스한 가을날에 시북

댓글
댓글쓰기 폼